분류 전체보기
훗~
DSLR
Mac
Reference
private

출사표 - 제갈공명

出師表 - 諸葛孔明

先帝創業未半 而中道崩 今天下三分 益州罷 此誠危急存亡之秋也
然侍衛之臣 不懈於內 忠志之士 忘身於外者
蓋追先帝之殊遇 欲報之於陛下也.
誠宜開張聖聽 以光先帝遺德
恢弘志士之氣 不宜妄自菲薄 引喩失義 以塞忠諫之路也.

宮中府中 俱爲一體 陟罰臧否 不宜異同 若有作奸犯科及爲忠善者,
宜付有司 論其刑賞 以昭陛下平明之理 不宜偏私 使內外異法也.

侍中侍郞 郭攸之.費褘.董允等, 此皆良實, 志慮忠純,
是以先帝簡拔, 以遺陛下. 愚以爲宮中之事 事無大小 悉以咨之 然後施行,
必能裨補闕漏 有所廣益 將軍向寵 性行淑均 曉暢軍事 試用於昔日
先帝稱之曰 '能'. 是以衆議擧寵爲督 愚以爲 營中之事 事無大小
悉以咨之, 必能使行陣和睦, 優劣得所也.

親賢臣遠小人 此先漢所以興隆也 親小人遠賢臣 此後漢所以傾頹也.
先帝在時 每與臣論此事 未嘗不嘆息痛恨於桓靈也.
侍中尙書.長史.參軍   此悉貞亮死節之臣也. 陛下親之信之 則漢室之隆 可計日而待也.

臣本布衣 躬耕南陽 苟全性命於難世 不求聞達於諸侯
先帝不以臣卑鄙 猥自枉屈 三顧臣於草廬之中 諮臣以當世之事.
由是感激 許先帝以驅馳 後値傾覆 受任於敗軍之際 奉命於危難之間 爾來二十有一年矣.

先帝知臣勤愼 故臨崩 寄臣以大事也 受命以來 夙夜憂慮 恐付託不效 以傷先帝之明.
故五月渡瀘 深入不毛 今南方已定 兵甲已足 當奬率三軍 北定中原 庶竭駑鈍 攘除姦凶
以復興漢室 還于舊都 此臣所以報先帝 而忠陛下之職分也,
至於斟酌損益 進盡忠言 則攸之.褘.允之任也.

願陛下, 託臣以討賊興復之效 不效則治臣之罪 以告先帝之靈.
若無興德之言則責攸之.褘.允等之咎, 以彰其慢. 陛下亦宜自謀,
以諮諏善道 察納雅言 深追先帝遺詔

臣不勝受恩感激 今當遠離 臨表涕泣 不知所云.



출사표 - 제갈공명

선황제(열조 소열제 유비)께옵서는 창업하신 뜻의 반도 이루지 못하신 채 중도에 붕어하시고, 이제 천하는 셋으로 정립되어 익주가 매우 피폐하오니, 참으로 나라의 존망이 위급한 때이옵니다. 하오나 폐하(후주 유선) 를 모시는 대소 신료들이 안에서 나태하지 아니하고 충성스런 무사들이 밖에서 목숨을 아끼지 않음은 선황제 폐하께서 특별히 대우해주시던 황은을 잊지 않고 오로지 폐하께 보답코자 하는 마음 때문이옵니다. 폐하께서는 마땅히 그들의 충언에 귀를 크게 여시어 선황제의 유덕을 빛내시오며, 충의 지사들의 의기를 드넓게 일으켜 주시옵소서. 스스로 덕이 박하고 재주가 부족하다 여기셔서 그릇된 비유를 들어 대의를 잃으셔서는 아니되오며, 충성스레 간하는 길을 막지 마시옵소서.

또한, 궁중과 부중이 일치 단결하여 잘한 일에 상을 주고 잘못된 일에 벌을 줌에 다름이 있어서는 아니될 것이옵니다. 만일 간악한 짓을 범하여 죄 지은 자와 충량한 자가 있거든 마땅히 각 부서에 맡겨 상벌을 의논하시어 폐하의 공평함과 명명백백한 다스림을 더욱 빛나게 하시고, 사사로움에 치우치셔서 안팎으로 법을 달리하는 일이 없게 하시옵소서.

시중 곽유지와 비의, 시랑 동윤 등은 모두 선량하고 진실하오며 뜻과 생각이 고르고 순박하여 선황제께서 발탁하시어 폐하께 남기셨사오니, 아둔한 신이 생각하건대 궁중의 크고 작은 일은 모두 그들에게 물어보신 이후에 시행하시면 필히 허술한 곳을 보완하는 데 크게 이로울 것이옵니다. 장군 향총은 성품과 행실이 맑고 치우침이 없으며 군사에 밝은지라 지난날 선제께서 향총을 시험삼아 쓰신 뒤 유능하다 말씀하시었고, 그리하여 여러 사람의 뜻을 모아 그를 도독으로 천거했사오니, 아둔한 신의 생각으로는 군중의 대소사는 향총에게 물어 결정하시면 반드시 군사들 사이에서 화목할 것이오며, 유능한 자와 무능한 자 모두 적재적소에서 맡은바 임무를 성실히 다할 것이옵니다.

전한 황조가 흥한 것은 현명한 신하를 가까이하고 탐관오리와 소인배를 멀리했기 때문이오며, 후한 황조가 무너진 것은 탐관오리와 소인배를 가까이하고 현명한 신하를 멀리한 때문이오니, 선제 폐하께서는 생전에 신들과 이런 이야기를 나누시면서 일찍이 환제, 영제 때의 일에 대해 통탄을 금치 못하셨사옵니다. 시중과 상서, 장사와 참군 등은 모두 곧고 밝은 자들로 죽기로써 국가에 대한 절개를 지킬 신하들이니, 원컨대 폐하께서는 이들을 가까이 두시고 믿으시옵소서. 그리하시면 머지않아 한실은 다시 융성할 것이옵니다.

신은 본래 하찮은 포의로 남양의 땅에서 논밭이나 갈면서 난세에 목숨을 붙이고자 하였을 뿐, 제후를 찾아 일신의 영달을 구할 생각은 없었사옵니다. 하오나 선황제께옵서는 황공하옵게도 신을 미천하게 여기지 아니하시고 무려 세번씩이나 몸을 낮추시어 몸소 초려를 찾아오셔서 신에게 당세의 일을 자문하시니, 신은 이에 감격하여 마침내 선황제를 위해 몸을 아끼지 않으리라 결심하고 그 뜻에 응하였사옵니다. 그후 한실의 국운이 기울어 싸움에 패하는 어려움 가운데 소임을 맡아 동분서주해온 지 어언 스무해 하고도 한해가 지났사옵니다.

선황제 폐하께옵서는 신이 삼가고 신중한 것을 아시고 붕어하실 때 신에게 탁고의 대사를 맡기셨사옵니다. 신은 선제의 유지를 받은 이래 조석으로 근심하며 혹시나 그 부탁하신 바를 이루지 못하여 선제의 밝으신 뜻에 누를 끼치지 않을까 두려워하던 끝에, 지난 건흥 3년(225년) 5월에 노수를 건너 불모의 땅으로 깊이 들어갔었사옵니다. 이제 남방은 평정되었고 인마와 병기와 갑옷 역시 넉넉하니, 마땅히 삼군을 거느리고 북으로 나아가 중원을 평정시켜야 할 것이옵니다. 늙고 아둔하나마 있는 힘을 다해 간사하고 흉악한 무리를 제거하고 대한 황실을 다시 일으켜 옛 황도로 돌아가는 것만이 바로 선제 폐하께 보답하고 폐하께 충성드리는 신의 직분이옵니다. 손익을 헤아려 폐하께 충언 드릴 일은 이제 곽유지, 비의, 동윤 등의 몫이옵니다.

원컨대 폐하께옵서는 신에게 흉악무도한 역적을 토벌하고 한실을 부흥시킬 일을 명하시고, 만일 이루지 못하거든 신의 죄를 엄히 다스리시어 선황제 폐하의 영전에 고하시옵소서. 또한 한실을 바로 일으키는 데 충언이 올라오지 아니하거든 곽유지, 비의, 동윤의 허물을 책망하시어 그 태만함을 온 천하에 드러내시옵소서. 폐하께옵서도 마땅히 스스로 헤아리시어 옳고 바른 방도를 취하시고, 신하들의 바른 말을 잘 살펴 들으시어 선황제 폐하께옵서 남기신 뜻을 좇으시옵소서.

신이 받은 은혜에 감격을 이기지 못하옵나이다! 이제 멀리 떠나는 자리에서 표문을 올리여 눈물이 앞을 가려 무슨 말씀을 아뢰어야 할지 모르겠나이다.




락군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1  *···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