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훗~
DSLR
Mac
Reference
private
Guns and roses에 해당되는 글

Guns and Roses 콘서트 후기..

역사적인 Guns and Roses의 우리나라 내한 공연..

일찌감치 티겟 예매를 하고 손꼽아 기다리기를 약 2달..
드디어 콘서트하는 날이 되었다..




같이 티겟 예매한 회사 사람들이 모두 올림픽공원에 도착한 시간은 대략 4시쯤..
(원래는 30분 더 일찍 보려했으나, 이놈에 코리안 타임..;; 
차가 하나도 안 막혀서 3시에 도착한 나는 뭐지..??)

간단히 저녁을 먹고, 공연 입장을 손곱아 기다리고 있는데..
인터파크에서 문자가 왔다.. 아티스트의 요청으로 입장 1시간 늦어진다고.. ;;

그렇게 기다리기를 3시간.. 
드디어 7시가 되었고, '나'구역부터 입장이 시작되었다..
역시나 진행미숙으로 입장하는 것 조차 더디게 진행되어..
입장이 마무리 되는 시점에는 이미 8시가 될랑말랑..

8시에 오프닝밴드로 선정된,
"타루", "검액스"가 나와서 각각 1곡, 2곡을 불렀고,

"타루"라는 여성 싱어송라이터를 보고 깜놀했는데..
기획사에서 집어넣은건지.. 정말 GN`R이 결정한건지..
도대체 이 언니는 왜 나와서.. 야유만 듣다 가신건지.. 살짝 불쌍~~
노래 끝나자마자 '우사인 볼트' 주법으로 스테이지를 빠져나갔다

오프닝 공연이 끝나고, 금방이라도 시작할것 같았던 공연은 시작할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고..
그렇게 9시를 넘어가고 있었다..

설마설마 하다가 9시를 넘기자..
사람들의 이성이 슬슬 한계에 도달하고 있었다.
이미 여기저기서 쌍욕이 난무하고 있던 순간..

9시 24분..

드디어 그들이 등장했다..!!

Chinese Democracy 를 시작으로 위대한 밴드의 첫번째 한국 나들이가 시작되었다..

공연의 set list는 2틀전 열렸던 대만 공연과 거의 비슷했는데
이번 신보의 노래들을 중심으로 이전 히트곡을 적재적소에 배치는 방식으로 구성되어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내기에도 충분했던거 같다..

특히, 
처음 밴드의 라이브로 듣는 There Was A Time은 감동 그 자체~~

그리고 내가 주목했던 두명의 기타리스트중..

포터스는 트레이드 마크인 
엉거주춤한 상태에서 기타를 세우고 연주하는 
일명 '개간지 주법'을 마구 작렬해 주셨고..ㅋㅋ;


가구역 앞에서 4째줄쯤에서 공연을 봤는데, 거의 내 앞에서 연주를 많이 해서 딱 좋았다는..

Richard Fortus.. 당신은 개간지 자체야~~!!

그리고 이번 공연의 변수가 될꺼라 생각했던
DJ. Ashba..


오디션후 고심끝에 Robin의 후임으로 뽑았다고 하더니.. 
역시나 대단한 실력의 소유자였다..!!
모자를 뒤집어 쓰고, 기타 솔로를 시전할때면 슬래쉬가 전혀 아쉽지 않았다
중간중간 리듬을 맞출때, 관중석에 날려주는 살인미소는 압권~~

근데, 공연 중간에 아쉬바한테 브래지어 벗어 던진 사람 누구냐..??
컵이 꽤 크던데..(-- )( --);;


그리고 Bumblefoot의 연주는 여전히 아름다웠고..

November Rain solo는 이제 거의 완성형인듯~~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혼자 구석에서 연주는 모습이..
(November Rain은 그가 메인임에도 불구하고..)
어째 불안하다..;; 탈퇴 크리??

거기에 여전히 유쾌한 Tommy Stinson까지..
점차 밴드의 사운드가 정점을 향해서 올라가는 느낌이었다..
(2007년 오사카에서 봤을 당시보다 더 완성도 있는 연주였달까~~)

그리고..
마지막으로..
Guns N' Roses.. 그 자체인.. Axl Rose..



불혹을 훌쩍 넘은 그 나이에도
여전히 에너지를 불사라는 모습은 참~~ ㄷㄷㄷ;;

2시간을 넘게 기다리게 했건만..
스테이지에서 액슬의 앙증(?)맞은 율동
미칠듯한 질주~~
공연장을 압도하는 샤우트를 접하니..
모든게 다 용서되는 시츄에이션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러니 맨날 배짱부리고 늦게 나오는거지..;;;;

하지만, 
2007년 일본 공연때 보다도 중간 중간 쉬는 타임이 잦아진걸로 보아..
체력적인 문제가 심각한가 보다하는 걱정이..흠..

컨디션 유지해서..
우리 2~3년뒤에 다시 한번 만나요..
3번은 봐야 하지 않겠어~~?? 횽..!!


Chinese Democracy부터 시작된 공연은..
Paradise City를 끝으로.. (이때 이미 앵콜은 없다는것을 예감..ㅋ;)
그토록 기대 만빵이었던..
락군의 '남바 원 밴드' Guns N' Roses의 내한공연은 끝이났다.. 훗~~

2~3년뒤에 다시 만나기를 기원하면서..
후잡한 후기는 이것으로 끝..


아직도..
귀에 Sweet Child O'Mine이 울리는거 같아..

락군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Guns and Roses 콘서트 Ticket 도착..

얼마전에 미숙한 클릭질로 예매에 성공한..
Guns and Roses 콘서트 Ticket이 도착했다..

미숙한 클릭질로 인해 입장 순번이 많이 밀렸지만..
머.. 나름 만족..





13일이 점점 기다려진다.. 훗~~

마음껀 불타올라 주리라..ㅋㅋ;


PS. 무개념 인터파크가 예매수수료(장당 천원) 및 배송료(삼천원)을 뜯어가더니..
      예상 밖으로 직접 배달을 해주더라는..



락군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Chinese Democracy 발매~!!

드디어 발매 되었다..

음악계에 듀크 뉴켐 포에버라고..
GnR이 뭔지도 모르는 찌질이들한테까지 씹힐정도로 어지간히도 기다리게 하더니..
결국 발매가 되었다..


올타임 넘버원 락 앨범..
Use your illusion 1, 2 앨범이후로 정확히 17년만에 정규 앨범.
(커버 음반인 The spaghetti incident 이후로는 15년..ㅋ;)

콘서트를 통해서 몇몇 곡은 이미 수도없이 많이 들어봤고,
얼마전에는 대부분의 곡이 온라인상에 유출되는 사건도 있었던지라..
사실상 앨범에서 들을수 있는 정말 '신곡'은 5곡정도..
하지만,
대부분의 수록곡이 유출당시 보다 좀 더 버전업(?) 되어있다..
(Madagascar의 경우 처음 접한 2001년에 비하면 완전 다른 노래이고,
2007년 world tour 버전과도 상당히 다르다..ㅋ)

어차피,
GnR의 무한 빠돌이인 나한테 음악적으로 부족함은 전혀 느껴지지 않는지라..
쫌 어이없게 아쉬운 점이 있는데..
그건 완벽주의자인 액슬에게 없는 상술(?) 이 아닐까 한다..

아니..도대체..17년이나 기다리게 했으면서..
스페셜 패키지도 없단 말이냐..ㅡ,.ㅡ;;
메탈리카 처럼 눈에 보이는 상술이 아니더라도..
패키지 좀 하나만 내주지..;;

바부 같은 넘..


PS. 닥터 페퍼가 진짜 꽁짜로 음료쏘고 있다.. ㅋㅋ;




락군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이제 정말 믿어도 된다..

몇주전부터 흘러나왔던,
하지만 너무 많이 속아서 반신반의했던..
Guns and Roses의 새앨범 발매 소식이 이번에는  '사실'이었다..

흘러나온 소식과는 달리 게펜 레코드나 공식 홈피에서는 어떤 언급도 없어서
내심 불안했는데..
게펜 레코드공식 홈피에 드디어 발매소식이 떴다..
현재, Chinese Democracy는 스트리밍 서비스로 들을수 있다..
(최종 유출버전보다 마스터링에 좀 더 신경을 쓴듯.. 사운드가 약간 더 좋다..)


Guns and Roses의 새 앨범을 거의 10년을 기다렸지만..
11월 23일까지는 정말 기다리기 어려울꺼 같다..훗~
Guns and Roses의 새로운 앨범을 들어볼 수 있다니..

두줄요약
  - 결국 '듀크 뉴켐 포에버' 보단 먼저 나온다..
  - 몇년만에 CD 구매하게 될듯..




락군
0TRACKBACK, 0REPLIES
name
password
homesite
*1